발행일자 : 2021년 12월 1일  광고문의 즐겨찾기
기획/연재
기획/연재

책 이야기

기획/연재
> 기획/연재
제목 국회 활동 보고 - 국회 국방위 민홍철 위원장 방문 인터뷰
 



 

국회 국방위 민홍철 위원장 방문 인터뷰

베평화재단 민간인 학살 주장청원 견해 들어


 


 

베평화재단 구수정 대표의 파월시기 한국군 월남 민간인 학살 주장에 관해 824일 국회에 청원한 건에 대해서 기자는 914일 이의 견해를 듣고자 국회 국방위원장 민홍철 의원을 방문하고 입법 청원에 관한 몇 가지 사항에 관해 문의했다.


 

- 일전에 한베평화재단 구수정 문제 건 청원서류에 대해 확인을 해보셨는지 궁금합니다.

확인했으며, 왜 월남에 가서 자료수집 등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한국과 미국, 월남정부 합동으로 작전을 한 것인데 양민학살은 있을 수 없다고 봅니다. 안케패스 전투 영웅 이무표 대위(당시)를 대령 때 만나보았고 월남전투에 대해 잘 알고 있습니다. 또 다른 파월용사들도 만나보았으며, 베트콩이 있다는 정보에 의한 곳에서만 작전을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월남에서 작전을 나갈 때는 한국군 마음대로 작전을 하는 것이 아니고 월남정부에서 어느 지역에 베트콩이 있다라는 작전요청이 있을 때만 작전을 하는데, 최소 15일 이전에 작전지역을 비행기로 돌면서 주민대피를 알리고 며칠 몇 시에 작전을 한다는 통보를 한 후 작전이 진행되고, 대피를 못한 주민을 발견하면 즉시 헬기로 이동조치를 합니다. 전투지침과 군 사령관의 작전명령에는 <100명의 베트콩을 놓치더라도 한명의 민간인을 다치게 해서는 안 된다>는 지침이 있고 이에 따라 작전을 수행하는데 우리는 5,099명이 사망, 2만여 명의 부상, 고엽제 피폭 약 140,000명이 발생했음에도 한베 측은 우리 군의 희생에는 단 한마디 말도 없이 민간인 학살만을 주장하니 파월용사들은 분하고 억울하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파월용사들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도록 개인이 한 것을 입법하는 일은 어려우며 지적하는 대상 마을이 두 군데인데 그 지역 전투 당사자들이 사실이 아니며 명예훼손을 당했다라고 당사자가 고발을 하면 그것은 가능하지 않겠나 생각합니다.”


 

- 지난 91일 국회의원 10명과 국회에서 공청회를 하려다 잠정 중단되었고, 20대 국회에서도 진상조사 관련 입법 발의되었던 일이 있었으나 항의하여 상정되지 못하게 한 일이 있는데, 또 다시 진상조사 입법을 진행한다면 가능할까요?

그것도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파월용사가 민간인 지역에서 무자비하게 학살한 것이 있다면 당사자는 처벌받아야 되는 것이지만 월남정부 미군 합동 작전지역에서 철수권유를 알고도 작전지역에 있었다면 그것은 민간인이라고 볼 수 없는 것입니다.”


 

- 파월용사들이 월남에서 목숨 걸고 싸우며 희생한 공로보상이 고작 34만원(수당)에 불과합니다.

설훈 의원께서 발의한 전투수당 진상조사 안()이 상정되어 있는데 처리가 잘되면 재경위 반대가 있어도 밀고가려 하며 그렇게 되면 좀 더 올라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베평화재단의 민간인 학살 주장문제는 국회에서 입법하기는 어렵다는 결론이며, 파월용사 각 단체들이 하나로 뭉쳐 이를 해결하지 못하면 우리 후손들이 큰 낭패를 볼 수도 있다고 생각되므로 이 문제를 계속 추적하여나가야 할 것입니다.

작성일자 2021-10-05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