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자 : 2023년 6월 1일 광고문의 즐겨찾기
국 방
국 방
국 방
> 국 방
제목 윤석열 대통령 “싸워 이길 수 있는 전투 형 강군으로 거듭나야”
작성자 kookbangco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용산 대통령 실에서 열린 국방혁신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민간위원으로 위촉된 8명의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1차 회의를 직접 주재하여 참석자들과 국방혁신을 성공리에 추진하기 위한 핵심 안건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대통령 실은 밝혔다. 이날 위촉된 민간위원은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 등 군사안보전문가 4명과 김인호 전 국방과학연구소장 등 국방과학기술전문가 4명이다.

국방혁신위원회는 지난해 1114일 제정된 국방혁신위원회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에 의거 설치된 대통령 직속의 위원회로, 위원장은 대통령이며, 위원은 국방부 장관과 국가안보실장, 대통령이 위촉한 민간위원 8명으로 구성된다. 국방혁신위원회는 앞으로 국방혁신 추진과 관련된 계획, 부처 간 정책 조율, 법령 제개정, 예산 확보 등에 관한 사항을 검토할 예정이다.

대통령은 국방혁신위원회 1차 회의를 시작하면서, 북한의 핵 위협이 고도화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급속도로 변하고 있고, 전 세계적으로 과학기술 또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우리 군의 국방운영 시스템 전 분야에 걸쳐 제2의 창군 수준의 대대적인 개혁과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추구하는 국방혁신의 목표는 우리 군이 갈수록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해 압도적인 대응능력을 갖추고, 대내외 전략 환경 변화에 부합하는 효율적인 군 구조를 탈바꿈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이를 통해 싸워 이길 수 있는 전투 형 강군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 전 지역에 대한 감시분석능력, 목표를 정확히 타격할 수 있는 초정밀고 위력의 타격 능력, 복합다층적인 대공방어능력을 우선적으로 확보하여, 북한의 도발 심리를 꺾어놓을 만큼 압도적인 전력을 보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민간의 과학기술 발전 속도에 맞춰 국방 분야에 신기술을 적기에 도입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 국방조직을 재정비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각 군에 분산된 전략적 능력을 통합운용하기 위한 전략사령부 창설, 빠른 의사결정을 위한 군의 지휘통제체계 최적화, 군을 선택한 청년들이 복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복무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도 강조했다.

이어진 토의에는 위원들과 정부군의 주요직위자들이 향후 국방혁신위원회에서 다룰 핵심 안건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통령은 국방혁신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정부와 군이 합심하여 국방혁신위원회를 적극 지원해 주기를 당부했다.

오늘 출범식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을 포함한 10명의 위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군에서는 김승겸 합동참모의장과 육공군 참모총장 및 해병대사령관, 방위사업청장, 국방과학연구소장, 대통령 실에서 안보 12차장 등이 참석했다.



국방혁신위원회 민간위원 명단(이하 가나다순)

김관진 위원 : 전 국가안보실장, 전 국방부 장관

김승주 위원 : 고려대 사이버국방학과 교수

김인호 위원 : KAIST 안보융합원 교수, 전 국방과학연구소장

김판규 위원 : 한양대 창의융합교육원 교수, 전 해군참모차장

이건완 위원 : 청주대 항공운항학과 교수, 전 공군참모차장

이승섭 위원 : KAIST 기계공학과 교수

정연봉 위원 : 한국국가전략연구원 부원장, 전 육군참모차장


하태정 위원 :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첨부파일

로덴성문치과 광고 배너